태그 : ipad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애플의 WWDC 2020를 보며 든 생각들 (2) - iOS, iPadOS, WatchOS, Airpods

올해 WWDC 키노트가 지난달 6월 22일에 있었습니다. 언제부턴가 애플 키노트를 보고나면 짤막하게 여러 글을 묶어서 타래 형식으로 쓰곤 했었는데 사실 계속 귀차니즘 때문에 못 쓰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더 미루다간 글의 유통기한이 다할 것 같기도 하고 매직 키보드도 왔으니 귀차니즘을 이겨내고 WWDC 2020을 보면서 했던 짤막한 생각들을 모아보고자 합...

아이패드 프로 매직 키보드를 반품했지만 다시 구매한 이유

최근은 애플 커뮤니티나 뉴스 매체들에서는 WWDC 소식으로 아직도 뜨겁습니다. 새로운 발표 내용 뿐 아니라 애플 운영체제의 베타 버전을 사용하면서 새롭게 발견하는 사소한 것 하나하나가 뉴스가 되고 있습니다. 원래 제 블로그에서도 연례적으로 WWDC를 보고난 잡생각 등을 올리곤 했었는데 예기치 않게 지른 물건이 있어서 WWDC 포스팅은 다음으로 미루게 되...

아이패드 프로를 시작하려는 당신에게 : 매직 키보드와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 비교

매직 키보드에 대한 첫 인상을 올린 이후 계속 매직 키보드를 사용해보고 있는 중입니다. 솔직히 처음엔 매직 키보드에 대한 인상이 별로였습니다. 무겁고 비싸고 아이패드 용도를 여러모로 제한시키는 인상이었거든요. 굳이 그 돈을 주고 매직 키보드를 추가 구매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었습니다.그러다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로 다시 돌아와서 며칠 써보니 매직 키보드가...

아이패드 프로 매직키보드(11인치용) 사용기

아이폰 11 프로 이후 또 한번의 오랜만의 지름입니다. “당신의 다음 컴퓨터는 컴퓨터가 아니다”라는 도발적인 문구로 아이패드 프로 4세대와 함께 발표된 매직 키보드가 이번 지름 품목입니다. 개인적으로 맥북 에어를 대체하고 아이패드를 이미 랩탑처럼 쓰고 있기 때문에 아이패드 키보드의 사용량이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조금 과장에서 말하자면 스마트 키보드 폴...

애플워치에서 사용할만한 추천 앱

애플워치는 요상한 물건입니다. 매일 차고 다니지만 애플워치로 뭔가 능동적으로 하는 것은 별로 없습니다. 스마트폰이나 랩탑처럼 21세기를 살아가는데 있어서 필수적인 장치라고 하기에도 부족한 느낌입니다. 하지만 있다가 없으면 매우 불편하죠. 특히 애플워치를 차고 다니며 스마트폰을 자주 안보는 습관이 든 사람들일 수록 더욱 그렇습니다.사실 애플워치는 아이폰이...

WWDC 2019를 보며 든 생각들

애플의 개발자 이벤트인 WWDC(World Wide Developer Conference)는 전통적으로 애플의 소프트웨어와 개발자 생태계가 발표되는 자리입니다. 약간 심심했던 그동안의 애플 이벤트에 비해 이번 키노트는 볼거리가 많았습니다. 다음날 출근을 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새벽을 불태우며 볼만한 발표였죠. 이번 WWDC 2019를 보면서 든 생각들을 두...

아이패드 프로(2018) 한달+ 사용기

요즘 아이패드 프로로 재밌게 놀고 있습니다. 맥북에어 처음 샀을 때 이것저것 앱을 깔아보면서 써봤던 것처럼 아이패드 프로도 비슷하게 쓰고 있습니다. 웃기게도 애플이 “프로”라는 이름을 붙여놓으니 아이패드 미니 쓰던 때와는 다르게 생산적인 용도를 찾아보면서 써보게 됩니다. 확실히 예전보다 앱스토어를 기웃거리는 비중도 늘어났죠. 아이패드 프로를 쓴지 어느덧...
1 2 3 4 5


Google Analytics

트위터 팔로잉 New

AD Sense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