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 비판 - 정말로 캐노니컬은 자유소프트웨어 계의 MS일까? Just Fun Ubuntu!

얼마전 한국 우분투 사용자 모임에 재미난 글이 소개되었습니다.

우분투 비판: 자유 소프트웨어 세계의 M$ ?

글의 내용을 보면 브래들리 쿤이라는 해커가 Back home, with Debian이라는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리면서 시작된 우분투에 대한 비판이 주 내용을 이루고 있습니다. 데비안을 사용하다가 데비안과 비슷한 "영리 기업이 지배하는" 우분투를 써보게 되었고, 그러다가 우분투의 이러한 점들 때문에 데비안으로 돌아간다는 내용이지요. 그 항목은 다음과 같습니다.

UbuntuOne's server side system is proprietary software with no prospects of liberation
우분투 원의 서버측 시스템은 완전한 독점 소프트웨어이다.

Canonical has become too aggressive with community-unfriendly copyright assignment policies.
커뮤니티에 친화적이지 않은 저작권 양도 정책으로 너무 공격적이 된 캐노니컬

The line between ‘restricted’ and ‘main’ has become far too blurry.
제한된(restricted)와 주요(Main) 소프트웨어 간의 선이 너무 흐릿하다.

Canonical is now directly encouraging customers to run proprietary software on Ubuntu.
캐노니컬은 이제 직접적으로 우분투에서 독점적인 소프트웨어를 실행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Canonical also has plans to offer a facility for installing third-party proprietary software, called the “Software Center”.
캐노니컬은 또한 서드파티 독점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기 위한 소위 "소프트웨어 센터"라 불리는 장치를 계획하고 있다.

Canonical has named Matt Asay its COO.
캐노니컬은 COO로 Matt Asay를 임명하였다.(이 사람은 "독점 소프트웨어가 고객에게 좀 더 나은 방향이다"라고 말한 적이 있는 "독점 소프트웨어 주의자"라는군요)

After the (very good) news 13 months ago that Canonical would release LaunchPad under AGPLv3, Canonical abandoned the authentication and login system for LaunchPad (and many other Ubuntu/Canonical online systems), and replaced it with proprietary software
캐노니컬은 AGPLv3 라이선스 하에 런치패드를 릴리즈한다고 밝혔으나, 캐노니컬은 런치패드(그외 많은 우분투와 캐노니컬의 온라인 시스템)의 인증 & 로그인 시스템을 버린 뒤 그것을 독점 소프트웨어로 대체해버렸다.

위 비판에 대해 보통 사용자들은 "그래서 그게 뭐?"라고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FSF의 개발자들과 오픈소스 개발자들에게는 무엇보다도 큰 문제로 지적될 수 있지요. 이것은 나아가 우분투의 향후 방향과도 연관된 일입니다.

우분투가 추구하는 가치는 두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사용자 편의성을 위한 가치이고, 또 하나는 GNU/Linux로서 자유 소프트웨어 원칙을 지키기 위한 가치입니다. 첫번째 가치는 우분투 프로젝트의 존재 이유이기도 합니다. 어렵게만 느껴지던 리눅스를 누구나 사용하기 쉽게 만든 "인류를 위한 리눅스"가 바로 우분투였으니까요. 그러나 두번째 가치 또한 우분투로서는 포기할 수 없는 가치입니다. 자유소프트웨어 원칙을 지킨다는 이미지로 우분투는 커뮤니티의 잠재력을 이끌어 낼 수 있었습니다. 리눅스 데스크탑 점유율 49%는 "쉬운 리눅스라서" 때문만이 아니라 바로 GNU/Linux로서 해커들과 수많은 기여자들에게도 매력적이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우분투에서 자유소프트웨어 원칙을 지키기 위한 노력은 플래시와 독점 드라이버에 대한 정책에서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우분투에서 플래시의 경우 기본적으로 설치되지 않으며, 플래시를 설치할 수 있는 패키지도 플래시를 직접 담고 있는 것이 아니라 installer 형태로 웹에서 플래시를 따로 받아다 설치합니다. 독점 드라이버의 경우 우분투에 미리 포함되어있다면 좀 더 쉽게 우분투 설치가 가능했겠지만, 우분투는 그렇게 하지 않고, 일단 오픈소스 드라이버를 사용한 다음 "시스템에 독점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하드웨어가 있다"는 경고창을 띄운 뒤, 따로 독점 드라이버를 설치하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원칙 지키기는 리눅스에서 사용자 편의성을 저해하는 요소 중 하나입니다. 저러한 방식마저 불편해서 모든걸 기본으로 세팅해주는 '리눅스 민트' 같은 배포판이 등장하기도 했지요. 만약 일반 사용자에게 GNU의 원칙을 충실히 재현한 운영체제를 가져다준다면 아마 그것으로 아무것도 못할 것입니다. 물론 예전에 비해 이러한 부분은 크게 나아진 것이 사실이지만, 자유소프트웨어 원칙과 사용자 편의성은 이전부터 계속 상충하는 관계였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우분투가 나아가야하는 방향은 이런 두가지 요소간의 아슬아슬한 줄타기와 같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우분투는 꽤 잘해왔습니다.

그러나 맨 위에서 해커가 지적한 우분투의 모습들은 그러한 균형이 서서히 깨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더이상 캐노니컬이 자애로운 자유소프트웨어의 수호자인척 하기엔 급박한 상황에 처해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사실 "데스크탑 리눅스는 수익이 되지 않습니다."(마크 셔틀워스) 캐노니컬은 우분투 리눅스를 통해 그동안 수익을 한푼도 벌지 못했습니다. 마크 셔틀워스와 캐노니컬은 우분투 기금 천만 달러와, 서버 운영체제에 대한 지원만으로도 우분투 프로젝트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였지만 상황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현재도 캐노니컬의 재정 상황은 매우 좋지 못한 상황입니다.

그러한 단계에서 우분투원과 우분투 소프트웨어 센터는 캐노니컬과 우분투에게 있어서 중요한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두가지 요소가 기본적으로 포함된 직후(10.04) 우분투의 브랜딩과 홈페이지도 보다 상업적으로 바뀌었습니다. "인류를 위한 리눅스"라는 철학적인 캐치 프레이즈에서 "Light, Fast, Social"이라는 기능적이고 마케팅적인 문구로 바뀐 것도 10.04 이후입니다.

우분투 원은 위에서 지적한 대로 서버가 독점 소프트웨어로 되어있습니다. 우분투 소프트웨어 센터는 본래 이름은 우분투 앱스토어였으나, 이름이 너무 상업적이라는 이유로 소프트웨어 센터가 되었죠. 10.10에 이르러서는 독점 소프트웨어를 "판매"하고 "배포"하는 기능까지 하고 있습니다. 또 캐노니컬은 음악 스토어도 운영하고 있지요.

그러나 이러한 것 모두 우분투에서 이용할 수 있는 하나의 웹 서비스일 뿐이지 우분투 자체에 미치는 영향은 없습니다. 우분투 원이 독점적인 서버를 기반으로 하고 있을지 몰라도 클라이언트만큼은 오픈소스로 되어있습니다. 우분투 소프트웨어 센터도 마찬가지지요. 이렇게하여 캐노니컬은 최대한 우분투 자체에서는 자유 소프트웨어 원칙을 지키며, 동시에 재정적 난국을 타개할 수 있는 새로운 수익원을 발굴하려고 한것입니다.(그래서 이런 우분투 비판에 대하여 그럼 우분투에서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왜 쓰냐는 지적이 나오는 것이죠.) 캐노니컬이 데스크탑 리눅스를 수익의 수단으로 전환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여전히 우분투 자체는 자유소프트웨어로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것 또한 주목해야할 점입니다. 물론 캐노니컬이 '자애로운 수호자'의 모습에서 언제 '독재자'로 변할지는 모르는 일이지만 말이죠. 

어쨌든 결론은 캐노니컬은 "아직" 자유소프트웨어 계의 MS는 아니다라는 것입니다^^


덧. 만약 캐노니컬이 망하거나, 아니면 완전히 MS처럼 변모한다해도 리눅스에는 데비안이라는 또 다른 대안이 있습니다. 리눅스의 다양한 생태적 환경은 자연 선택설에 따라 우분투가 올바른 길을 가고 있지 않다면 우분투를 도태시킬 것입니다. 그리고 또 다른 강자가 우분투의 뒤를 이어 나타나겠죠^^ 그것이 바로 다양성이 가지는 미덕입니다.

덧2. 전 우분투 재단의 최초 기금액이 백만달러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천만달러라는 지적이 있어서 찾아보니 천만 달러가 맞군요=_=;; 글 내용 정정합니다.

덧글

  • Draco 2010/12/23 00:13 # 삭제

    예전부터 우분투에 대해 좀 불만이 있던 데비안 진영이라는 걸 감안하면 이해는 가지만...
    우분투면 우분투 가지고 비난을 해야지,
    왜 웹 서비스나 서버를 가지고 뭐라고 하는지는 좀 이해가 안되는군요.

    수익 안되는걸 그냥 순수한 정신만으로 유지하라고 하는 것도 힘들테구요.

    개인적으로 우분투에 대해 하고 싶은 비판은요...
    "너희들 고작 마켓 만들고 드롭박스 비슷한거 서비스한다고...장사 될거 같냐?"...입니다.
    언발에 오줌 누는것도 아니고 ㅋ
  • 떠돌이 2010/12/27 16:57 #

    그래도 이런 비판이 있고, 이것을 수용해나가며 발전하는 것이 우분투와 다른 상용 운영체제들이 구분되는 점이 아닐까요^^

    우분투 원은..=_= 파일 싱크 서비스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로 확대해나가는 것 같습니다. 아직 저도 불편해서 안쓰지만.. 어쩌면 맥OS의 Mobile Me 같은 기능을 목표로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 야식마왕 2010/12/23 07:13 # 삭제

    만달러면 12-3억원 정도인가요? 그정도의 기금이면 이정도까지 영향을 주고 기여를 할 수 있다니..페도라나 오픈수세는 어느정도의 비용을 들이고 있을지 문득 궁금해지네요. 상용버전없이 단지 100만불의 기금과 부대수익만으로 여기까지 끌고온 것만해도 대단한거 같습니다.

    생각보다 적은 액수로 큰 영향을 줄 수 있는데.. 미국이나 유럽 그리고 우리나라에 그많은 IT갑부들이 있음에도 뛰어드는사람이 없는걸 보면, 아무래도 승자독식의 법칙이 적용되는 운영체제 시장에서 뭔가 작은 몸짓을 한다는게 부질없게 느껴지는건 아닌지.. 그러고보면 셔틀워스는 생각할수록 인물입니다.

    우분투의 시도가 실패한다면 앞으론 더더욱 이런 규모의 시도조차 나오기 힘들다고 생각됩니다. 부디 균형점을 잘 찾아서
    좌초하는 일없이 모두가 바라는 그 이상향에 다가가길 바랄 뿐입니다.

    엔씨소프트는 야구에 투자할게 아니라 이런거 한번 해보면 참 좋을텐데.. 다음에서 이런거 한판 벌여주면 참 좋을텐데..
  • fatman 2010/12/26 08:40 # 삭제

    1. 서버쪽은 리눅스 OS 깐다고 하면 거의 닥치고 레드햇 이런 분위기인지라. 좀 한다는 동네는 야, 레드햇도 비싸다, 저기 페도라 뭐시기 있다던데 하더라는.

    2. NC나 다음이 한다. 글쎄요. 이해득실을 다 따지면 우리나라에서는 그냥 않하는 것이 이익입니다. 괜히 한다고 했다가, 돈은 돈대로 나가고, 욕을 욕대로 먹겠지요.
  • 떠돌이 2010/12/27 17:01 #

    그 정도의 기금으로 이정도까지 발전할 수 있었던 것도 오픈소스를 기반에 하고 있는 특징 때문인 것 같습니다. 전세계 개발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우분투의 빠른 릴리즈 주기도 가능한 것이죠. 다만 이제 제기되는 비판은 그런 개발자들의 순수한 자발적인 노력이 고스란히 캐노니컬과 셔틀워스의 주머니로 들어가는 것 아니냐하는 것들인 것 같습니다.

    엔씨소프트나 우리나라 다른 기업들은 오픈소스에 대한 경험이 외국의 다른 기업보다 매우 일천한 수준이라.. 어렵지 않을까 싶습니다-_- 대부분 돈 쥐고 계신 분들이랑 대화해보면 그런거 왜하냐는 분위기에요.
  • 위플 2010/12/23 11:57 # 삭제

    전 브래들리 쿤을 지지합니다. 충분히 우려 할 만한 행보를 조금씩 보이는 상황에서 리눅스 개발자나 유저들 그리고 캐노니컬사가 출발시 걸었던 구호를 보면 어느선까지 서로에게 이해를 구해야하는지 보여주는 좋은 좋은 결정이라고 봅니다. 어떤이념이 어느정도의 효과를 발휘해 정당성을 얻어 모두에게 이로운 결과를 가져오는 과정을 보다보면 실제로 그당시 관심도 없었으며 자기 욕망에 충실햇던 사람조차도 그때를 회상하며 모두 그 이념에 충실해 지금의 정당성에 큰일이라도 한냥 힘을 주시더군요. 항일운동도 반독재도 인종차별도 노예폐지도 늘 그런식이었습니다. 실제론 아주 극히 일부사람만이 그 일들을의 부당함을 알고 끝까지 공부하고 질문해가며 싸우는 과정에 일반인들에게 천천히 스며들어 결과를 얻더라구요. 우분투 기반 민트와 데비안 기반 민트를 쓰는 입장에서 이런 근본적인 고민을 던저주고 행동하는 분들을 보면 존경스럽습니다.
  • 떠돌이 2010/12/27 17:02 #

    현재의 우분투 프로젝트에 생각해볼만한 비판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비판이 있다는 것부터가 우분투의 미래가 아직은 밝다는 점이겠죠^^ 부디 이상과 현실이라는 균형에서 우분투가 계속 잘 해나가길 바라봅니다.
  • WSID 2010/12/27 18:51 #

    저는.. 일단 우분투가 망하진 않았으면 합니다..;;

    철학적 이념이나 이런 것들은.. 제가 생각하기엔 제 머리가 아직은 작군요..;;;
  • 떠돌이 2011/01/10 11:51 #

    저도 동감입니다. 일단은 우분투가 잘되는게 먼저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철학적인 부분들을 제대로 지켜나가지 않는다면 그건 우분투의 정체성을 잃는 일이니 가끔 이런 따끔한 조언도 괜찮겠지요^^
  • 두부 2011/01/10 08:08 # 삭제

    인터넷을 돌아다니나가 재밌는 칼럼을 찾았네요
    http://www.idg.co.kr/newscenter/common/newCommonView.do?newsId=62924
    이 칼럼에 대한 떠돌이님의 생각을 듣고싶어요
    올려주실꺼요?ㅎㅎ
  • 떠돌이 2011/01/10 12:01 #

    좀 지난 글이네요ㅋㅋ idg의 낚시 기사는 항상 저런 식이라 어떤 글 자체가 무의미할 것 같습니다. 데스크톱 리눅스는 실패했을까요? 이미 10년째 점유율은 제자리입니다. 폭발적인 무언가가 없으면 리눅스의 점유율을 끌어올리기란 사실상 불가능이죠. 저 칼럼의 글쓴이는 그 폭발적인 무언가를 넷북에서 찾은 것 같은데.. 글쎼요=_= 전 잘 모르겠습니다.

    예전에 모질라 재단의 이사장이었던가 하는 분이 이런 말을 했었죠. "파이어폭스는 시장에서 거래되는 제품이 아니다. 따라서 파이어폭스에서 시장 점유율은 무의미하다." 또한 캐노니컬의 CEO이자 우분투의 창시자인 마크 셔틀워스는 이렇게도 말했습니다. "데스크톱 리눅스는 비즈니스가 되지 못한다" 컴퓨터 세계에서 리눅스는 이미 시장에서 이탈된지는 꽤 된 것 같습니다. 커뮤니티 기반의 데비안 뿐 아니라 우분투도, 레드햇도, 노벨도 그 누구도 OS 자체를 팔아서 먹고살지 않습니다. 데스크톱 리눅스는 기본적으로 무료니까요.(RHEL이나 수세는 제외군요-_-)

    데스크탑 리눅스는 자체가 비즈니스가 아니라 그 위에 돌아가는 서비스와 지원활동이 비즈니스입니다. 한컴이 리눅스를 만드는 이유도 온전하게(MS가 안끼여들고) 한글 워드프로세서를 팔아먹기 위해서였습니다. 레드햇이나 노벨은 리눅스의 기술 지원 수수료나 서버를 파는 것을 수익으로 하고 있습니다. 캐노니컬은 우분투 위에서 돌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로 탈바꿈하고 있지요. 데비안은 존재자체가 독점에 대한 항쟁의 의미를 가집니다.
  • 떠돌이 2011/01/10 12:12 #

    즉 이미 데스크탑 시장이나 노트북 시장이 어느정도 정체기에 접어들고(일부는 이미 쇠퇴기가 진행중이죠) 있는 상황에서 데스크탑 리눅스에게 점유율은 더이상 무의미할 것 같습니다. 얼마나 많은 컴퓨터에 리눅스가 깔려있느냐보다 컴퓨터 세계에서 리눅스가 주는 의미가 더 중요한 것이죠.

    많은 국가, 기업, 개인에게 데스크탑 리눅스는 MS에 종속된 환경에 탈피할 수 있는 유일한 방책입니다. 어떤 사람은 컴퓨터 환경 구축에 들어가는 비용이 아까워서 리눅스를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또 어떤 사람에게는 철학적인 의미로서 다가올 수도 있겠지요. 또 어떤 사람은 오픈소스 개발 환경 덕분에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우리가 언제나 이렇게 고통받고 있어도 항상 어딘가에 있을 희망"으로서 리눅스가 존재할 이유는 충분하다고 말이죠. 데스크탑 리눅스가 없었다면, 리눅스가 서버 단에서 끝날 운영체제였다면 모바일에서도 이렇게 성공할 수 있었을까요? 김프나 버츄얼박스 같은 수많은 오픈소스 프로젝트는 어떨까요? 전 그것만으로도 리눅스가 갖는 의미는 충분하다고 봅니다.
  • 떠돌이 2011/01/10 12:16 #

    그런데 일단 점유율이 높아지면 더 좋겠지만요~ㅋㅋ :)
  • 두부 2011/01/11 00:12 # 삭제

    진짜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Google Analytics

트위터 팔로잉 New

AD Sense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