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 리눅스 최초로 X를 버린다 by 떠돌이

2010년 11월 6일 캐노니컬의 창립자이자 우분투 재단을 이끌고 있는 마크 셔틀워스는 자신의 블로그에 우분투는 X를 버리고 Wayland로 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보다 며칠전에는 11.04에서는 GNOME 쉘을 채택하지 않고, 우분투만의 UI 시스템인 Unity 데스크탑을 사용한다고 했었지요. Unity와 Wayland는 완전히 통합되어 멀티터치를 지원하고, GL 인터페이스를 기본으로, Compositing을 사용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제 Compiz가 꺼지면 볼 수 있는 윈도 3.1 같은 화면을 더이상 볼 수 없게 되는 것이죠.(데스크탑 효과를 꺼도 기본적으로 Dock 같은 것은 쓸 수 있다는 것입니다.)

X윈도우 시스템(X-Window System)은 1984년에 MIT에서 개발된 유닉스 표준 디스플레이 시스템입니다. 역사로 따지자면 벌써 30년이 다 되어가네요-_-;; 흔히 맥OS가 GUI의 시초인 것처럼 알려져 있지만, X윈도의 역사를 보면 그렇지도 않습니다. 맥OS와 비슷한 시기, 혹은 보다 앞선 시기에 이미 유닉스에서는 GUI가 쓰이고 있었으니까요.(물론 개인용 컴퓨터에서 유닉스를 쓰는 경우는 거의 없었지만 말이죠.) X는 이후에 리눅스에 포팅되어 더욱 널리 사용되었습니다. 이후 20년간 리눅스의 표준 디스플레이 시스템으로서 자리잡아왔죠.

그러나 X는 다른 OS처럼 리눅스에 완전히 통합되어있는 형태는 아닙니다. 커널 위에서 동작하는 많은 응용프로그램의 하나로서 보는 것이 적당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윈도나 맥OS에 비해 항상 구조적으로 느릴 수 밖에 없다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그로인해 X를 대체하려는 움직임도 계속 있었죠.

대표적인 움직임이 노벨에서 제시한 GL을 기본으로 지원하는 X윈도우인 XGL이었습니다. XGL은 X를 완전히 대체하여 3D 인터페이스를 가능하게 하는 디스플레이 시스템이었죠. 그리고 XGL 위에서 그런 특징을 잘 살리도록 개발된 창관리자가 Compiz라는 녀석이었습니다. 반면 레드햇에서는 AIGLX라는 것을 제시했는데요, 이것은 X를 대체하는 것이 아닌 X를 개선하여 3D 가속을 지원하도록 하는 것이었습니다. XGL과 AIGLX는 리눅스의 오랜 전통처럼 둘 다 채택되어 사용되다가 XGL 쪽이 더이상 업데이트가 되지 않아서 Freedesktop.org에서 XGL을 폐기해버렸습니다. 최근에 우분투에서 Compiz를 사용하는 것은 X를 개선한 AIGLX입니다. X는 또 한번 제 자리를 지킨 것이죠.

그런데 Wayland는 XGL과는 또 다른 양상을 띄고 있습니다. XGL은 X를 대체하여 사용되는 형태이긴 했지만, 사실 X가 하는 모든 역할을 대신하는 것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즉 X나 XGL이나 사실은 똑같은 X라는 것이지요.(뭔가 말이 오해가 있을 법한) 그러나 Wayland는 XGL처럼 네이티브 GL 가속을 지원하지만 예전에 X가 하던 일을 상당부분 커널에 맡겨버립니다. 그렇기 때문에 더 가볍고, 간단하며 성능에서도 X에 비해 우위를 낼 수 있습니다.

Wayland는 2008년에 레드햇의 개발자인 Kristian Høgsberg가 시작한 프로젝트입니다. 기술적으로 자세한 부분은 저도 잘 모르겠지만, X와 Wayland가 다른 점을 요약한다면 딱 두가지입니다. "모든 것을 Direct Rendering하고, KMS를 사용한다" 모든 것을 Direct Rendering한다는 것은 X서버를 거치지 않고 하드웨어에서 직접 렌더링한다는 것을 의미하고, KMS(Kernel Mode Setting)을 사용한다는 것은 X에서 사용하던 UMS(User-space Mode Setting)을 사용하지 않고, 커널에 세팅을 맡긴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기술적인 부분은 저도 헷갈리니-_- 각설하고 말하자면 X보다 Wayland쪽이 커널에 더 의존적입니다.

Direct Redering(DRI)와 KMS는 이렇게 말하면 무척 새로워 보이지만 이미 이 글을 읽고 계신 분들이 사용하고 계시는 우분투에 다 적용되어있는 기술입니다. DRI 덕분에 Compiz 같은 3D 효과가 존재하는 것이고, KMS가 있기 때문에 더 빠른 부팅 속도와 Plymoth 같은 미려한 부트 스플래쉬가 가능한 것입니다. 즉 이미 X에 다 적용되어 있는 기술들입니다.

그러나 Wayland가 진짜 의미를 가지는 것은 바로 이러한 부분'만' 담고 있다는 것입니다. X는 30년이라는 세월을 거치면서 발전해오는 동안 지나치게 방대해지고, 낙후된 코드들 담고 있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최근의 리눅스 시스템에서 사용되는 부분은 X의 지극히 일부분이고, 나머지는 다 쓸데없는 부분이라는 것이죠. Wayland는 리눅스에서 사용되는 그 작은 부분만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X에 비해 더 가볍고, 빠른 퍼포먼스가 가능한 것이죠. Wayland의 소스는 3200줄의 C코드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분명 Wayland는 낙후된 X보다 장점이 많은 시스템입니다. 그렇지만 Wayland가 X를 완전히 대체할 수 있을까요? 일단 기존의 X에서 실행되던 응용프로그램들 포팅되어야 하겠죠. 이부분은 gtk+나 QT의 이식 작업이 완료되었다고하니 크게 걱정할 것은 없어보입니다. 그 외에도 많은 프로그램들이 포팅되고 있고, 또 호환성을 높이기 위한 작업도 수월하게 진행되고 있으니 프로그램의 호환성 문제는 없다고 봐도 좋을 정도입니다.(게다가 이들 프로그램은 모두 오픈소스입니다. 포팅이 더욱 수월하겠죠^^)

문제는 응용프로그램이 아니라 하드웨어 벤더입니다. 리눅스용 인텔 그래픽 드라이버는 EXA에서 UXA로 넘어오는 동안 무수한 삽질을 지속해왔습니다. GMA815부터 GMA3150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그래픽카드를 하나의 드라이버에서 통합적으로 지원하다보니 성능도 제각각이고 문제 해결도 늦을 수 밖에 없었죠. 그렇다보니 X에서 Wayland로 이전하는 작업 또한 수월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현재 리눅스에서 최고 성능을 내는 드라이버인 Nvidia의 경우는 어떨까요? 인텔 드라이버는 그나마 오픈소스입니다. Nvidia는 하드웨어 업체에서 드라이버를 제공하는 독점 드라이버이죠. 커뮤니티 차원에서 Wayland에 포팅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NV나 Nouveau 같은 대체 오픈소스 드라이버도 있지만 아직 조악한 단계이죠. 또 설상가상으로 Nvidia는 드라이버를 Wayland에 포팅할 계획이 없다고 못박기도 했습니다.

그러면 ATI는 어떨까요? ATI의 카탈리스트 드라이버도 독점 드라이버이죠. 그나마도 리눅스에서 성능이 제대로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_- 그런 ATI가 성능 좋은 Wayland용 드라이버를 만든다. 가능성이 희박한 시나리오입니다.

물론 Wayland 측도 이런 것을 대비하여 X와 드라이버를 최대한 호환되도록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아직 Wayland는 초기 단계에 불과하기 때문에 얼마나 구현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그렇지만 하드웨어 벤더의 지원보다는 이 쪽이 더 희망적이네요-_-


우분투 11.10에 Wayland가 탑재된다는 마크 셔틀워스의 말은 개인적으로는 믿기 힘듭니다. Wayland가 1년안에 우분투에 탑재될 정도로 완성될지는 아직 모릅니다. Wine도 원래 예정대로였다면 10.04쯤에 기본으로 탑재되었어야 하지만, 완성도가 떨어지다보니 여전히 탑재되지 않고 있죠. Wayland도 완성도에 따라 더 늦게 탑재될 가능성이 충분히 있습니다.

그러나 세계에서 제일 많이 쓰이는 리눅스 벤더의 CEO로서 마크 셔틀워스의 선언은 큰 의미를 가집니다. 그 선언 이후 Wayland의 개발이 활발해졌기 때문입니다. 많은 우분투 개발자들이 자발적으로 Wayland 프로젝트에 뛰어들었고, 많은 테스터와 활발한 메일링을 갖게 되었습니다. Wayland를 창시한 Kristian Høgsberg는 그저 "취미로 여가 시간에 조금씩 하던 일"이라고 말했지만 마크 셔틀워스가 한번 선언했으니 이제 더이상 그런 단계에서 끝나지는 않겠죠^^

Wayland의 발전과 함께 우분투는 맥OSX나 윈도 같이 가볍고 빠르고 Compositing을 기본으로 지원하는 디스플레이 시스템을 갖게 될 것입니다. Wayland의 발전을 기대해봅니다^^


덧. 위 글은 기술적인 부분에서 오류를 담고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오류를 지적해주시면 달게 받아들이겠습니다ㅠㅠ

덧2. 마크 셔틀워스의 발표 이후, id 소프트의 창립자이자, FPS의 아버지, 퀘이크의 개발자로 불리는 스타 개발자 존 카맥이 자신의 트위터에 Ubuntu + Wayland에 "시간이 있으면 기여하고 싶다"라는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이와 더불어 인텔에서는 모바일 운영체제 Meego에 X대신 Wayland를 탑재한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2008년 기사만 봐도 저사양 배포판, 리눅스 기반 ATM기에 쓰이면 성공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Wayland가 마크 셔틀워스의 블로그 글 하나로 크게 달라지고 있습니다. Nvidia는 현재로서는 계획이 없다고 공식 발표했지만, 결국 대세에 따를 수 밖에 없겠죠. 새삼 리눅스와 우분투의 발언력이 이렇게 커졌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핑백

  • » wayland? osnux's 2012-02-13 16:42:35 #

    ... u의 GUI desktop 기반이 궁금했던 차에 검색을 하다보니 이런 글을 발견하게 되었다. “우분투, 리눅스 최초로 X를 버린다.”(http://opensea.egloos.com/5386630) 그로 인해 wayland에 대해 살펴보게 되었다. 또한, wayland는 아래 공식 사이트에서 간략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Way ... more

덧글

  • 베로베로스 2010/11/09 13:21 #

    우분투 ui가 상대적으로 느려서 답답하더군요. Wayland 저도 한번 기대해봅니다.
  • 떠돌이 2010/11/09 13:27 #

    아마 상대적으로 느린 부분은 그래픽 드라이버의 문제일겁니다^^ 요즘의 하드웨어에서는 사실 저 정도 한계정도는 가볍게 무시할 수 있을 정도의 수준이죠~ Wayland가 탑재되면 가볍다는 측면과 문제가 발생할 측면을 줄인다는 측면에서 더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 가키 2010/11/09 13:39 # 삭제

    ATI 그래픽 카드 유저로서...드라이버 좀 어떻게 해줬으면...ㅜ.,ㅜ
    아...윈도에서도 밀리고 우분투에서도 밀리고.
    뭐 이럼...ㅜ.,ㅜ
    며칠 전에 윈도에서 그래픽 드라이버 업데이트하려고 봤더니 2010년 3월부터 지원 안함...쿠쿵!!!
    ㅜ.,ㅜ
    아...망했어...
    시간 상으로 보면 1년도 남지 않은 것이지만, 그래도 꼭 11.04가 아니더라도 바뀐 모습을 봤으면 좋겠네요. :-)
  • 떠돌이 2010/11/10 18:27 #

    시간안에는 좀 힘들지 않을까 싶지만, 요즘 고조되는 분위기를 보아하니 정말 셔틀워스의 말처럼 1년안에도 충분히 가능할 것 같습니다+_+ 기대해도 좋을 것 같아요~
  • 리옹 2010/11/09 13:54 # 삭제

    뉴스를 보고 대체 뭔얘긴가 궁금했는데 이렇게 정리해 주시니 이해가 쏙쏙! 되네요^^ 감사합니다
  • 떠돌이 2010/11/10 18:28 #

    저도 Wayland는 처음보는거라서.. 기술적인 부분에는 오류가 있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습니다ㅠㅠ
  • 전마머꼬 2010/11/09 14:49 # 삭제

    독점드라이버는 걱정 할 필요 없을 것 같아요 ...

    우분투 사용자들은 잘모르겠지만 타배포사용자들은 불만이

    독점드라이버 개발이 우분투 개발주기대로 하고 있어

    우분투 버전 사이사이 새배포판들은 우분투 발표만 기다리고 있거든요

    이후로도 우분투가 기본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 떠돌이 2010/11/10 18:29 #

    타배포판에서는 그런 설움(?)이 있었군요ㅠㅠ;; 우분투만 쓰다보니 확실히 그런 부분에서는 무감해지는 측면도 있는 것 같습니다. 우분투가 리눅스계에서는 메이저가 되기는 했네요=_=ㅋㅋ
  • WSID 2010/11/09 16:02 #

    Wayland의 영향으로 인텔에서 EMGD를 Wayland용으로도 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ㅇ_ㅇ;;

    [GMA 500의 X지원은 대략.. ㅇ_ㅇ;;;]
  • 떠돌이 2010/11/10 18:30 #

    GMA500은 정말.. 끝장이죠-_-;; GMA500 자체가 인텔이 만든게 아니라 외주를 준거라는 이야기가 있던데.. 어찌되었든 리눅스에서 GMA500 지원이 조금 나아졌으면 좋겠습니다. 넷북을 중심으로 경쟁력을 확보해나가다가도 꼭 이런 부분이 걸려서 문제가 되곤하지요ㅠㅠ
  • WSID 2010/11/10 18:57 #

    돌부리에 걸린 것 치고는 너무 큰 돌부리에 넘어진 것이라고 봐야 할지도요..;;

    [항간에 들려오는 소문에 의하면 인텔도 속수무책... 이라는 이야기가 있지요.. ' n ']
  • Draco 2010/11/09 20:46 # 삭제

    그래도 리눅스계의 메이저 배포판이 웨이랜드로 간다는데
    벤더들이 싸악 무시하고 지원을 안하진 않겠죠
    (리눅스 자체가 마이너지만......-_-;)
  • 떠돌이 2010/11/10 18:31 #

    ㅋㅋㅋㅋ 확실히 셔틀워스가 한마디하니 분위기가 술렁하네요. 이렇게 고조되는 분위기를 보아하니 정말 셔틀워스의 말처럼 예정보다 빨리 이전 작업이 끝나는 것도 가능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듭니다. Nvidia는 지금은 계획 없다고 버티고 있지만.. 설마 끝까지 이러진 않겠죠?ㅋㅋ
  • 생선중독 2010/11/09 22:03 # 삭제

    wayland 라~ X와 다르게 커널에 맞겨버린다니 가벼움은 예상됩니다만
    역시나 떠돌이님 말씀처럼 하드웨어가 문제겠군요..;;
    어떻게보면 11.04가 우분투 대격변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댓글쓰면서 우분투가 wayland를 사용한다는 뉴스의 댓글이 생각나네요..
    Holy Shit.........
  • 떠돌이 2010/11/10 18:33 #

    인텔이 적극적으로 Meego에 탑재한다고 한걸 보면 인텔 그래픽 카드에서 호환성 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네요^^ 11.x 버전 모두 우분투에 있어서는 큰 변화가 있을 것 같습니다. 그동안은 GNOME의 정체로 버전업이 별로 없는 느낌이기도 했었죠.

    우분투가 Wayland로 간다는 결정에 대해서 우분투 커뮤니티는 대체적으로 환영하는 분위기더군요. X에 불만 있던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았나 봅니다-_-;;
  • Kevin 2010/11/11 19:10 # 삭제

    이걸 계기로 우분투가 더 널리 사용되면 좋겠습니다.
    아무래도 인기가 오르면 지원도 좋아지니까요.
  • 떠돌이 2010/12/27 17:07 #

    이 Wayland 사례만봐도 우분투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더 많이 사용되었으면 좋겠네요~
  • 연유 2010/11/12 17:44 # 삭제

    기대되네요. 11.04..!
  • 떠돌이 2010/12/27 17:07 #

    저도 기대됩니다!+_+
  • dolbae 2010/11/13 03:56 # 삭제

    대략.. 12.04정도에서 맘놓고 쓸 수 있을거 같군요. 그걸 위해서 바쳐지는 시험판들을 쓸 바엔 전 다음 장기지원판까진 10.04에서 머무르렵니다. 그래봐야 판올림 두번 하면 다음 장기지원판이군요.. 일정이 녹록치 않겠네요. 근데 참 우분투가 많은 걸 바꿔놓긴 하는군요.. 셔틀워스가 이끄는 우분투 개발진이 생각보다 적은 인원이던데..대단합니다.

    나중에 리눅스는 리누즈가 만들고 셔틀워스가 완성했다라고 하게 될지도.. 리눅스의 어머니? 리눅스계의 바하? ㅋㅋㅋ

    좀더 많은 사람들이 쓰고, 그래서 좀더 많은 걸 바꿔놓을 수 있여야 할텐데.. 캐노니칼도 돈좀 벌궁.. 셔틀워스 같은 재벌들이 더많은 돈을 번다면 미워보이지 않네요. 우분투패드 이런거 만들면 좀 팔리려나요?

    웹서핑도 제대로 못하겠다고 우분투에 불만을 쏟아내던 주위 사람들도 아이폰 아이패드에 열광하는 걸 보면 참 이해가 되면서도 잘 이해가 안되는..
  • 떠돌이 2010/12/27 17:09 #

    마크 셔틀워스가 현대 리눅스 데스크탑에 미친 영향은 꽤 크지요^^ 물론 그 전에 레드햇과 수세 프로젝트가 이루어놓은 것들도 지대한 것입니다만.. 우분투를 만나 리눅스는 진정 메이저 운영체제들과 어깨를 나란히할 정도의 완성도를 갖추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우분투와 아이패드의 차이는 역시 가격이 아닐까요?^^ 돈이 들어간 제품은 아무리 나빠도 단점이 웬만해서는 잘 안보이지만, 공짜나 가격이 싼 제품은 포기하기도 쉬운만큼, 단점도 그만큼 쉽게 보이기 마련이니까요^^
  • 별헤는밤 2010/11/14 04:30 # 삭제

    그나마 인텔칩을 많이 쓰는 제 입장에서는 다행(?)입니다.
    우분투를 좀 더 쉽게 누릴 수 있겠군요^^.

    사견입니다만 사람들이 아이폰, 아이패드에 열광하는 것은 좋고 미려한 사용자경험환경을 제공한다는 것과
    양질의 콘텐츠가 있다는 것이겠지요.
    그리고 애플만의 문화, 그 안에 소속된다는 점도 크지 않는가 싶기도 해요.
    현대 사회가 될수록 정체성 고민이 늘고, 민족주의/인종주의 같은 것이 기승을 더 부리는 것을 보면,
    애플의 문화와 애플매니아의 모습이 어느정도 이해가 갑니다.

    늘 좋은 포스팅에 감사드립니다.
    아.. 저도 우분투 커뮤니티에 가입했는데 이름은 블레이즈파스칼입니다.^^;;;
  • 떠돌이 2010/12/27 17:12 #

    별헤는밤님과 블레이즈파스칼님이 동일인물이었군요!ㅋㅋ 몰랐습니다=_=;;

    확실히 맥북을 써보니 애플의 문화랄지, 철학이랄지 하는 것들이 보입니다. 애플빠들이 괜히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 애플 제품에 대해 언제나 객관적인 입장을 유지하려고 하지만, 애플의 여러 기술들은 다른 기업이 따라가기엔 어느 정도 경지에 이르렀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문화적인 것과 감성적인 부분도 크겠지만..^^
  • 구석기 2010/11/23 13:19 # 삭제

    떠돌이님의 글을 읽고나니, 영어 안 읽고 그림만 봐도 좋군요 :-)
    http://wayland.freedesktop.org/architecture.html
  • 떠돌이 2010/12/27 17:12 #

    오오 이런 좋은 자료가 있었군요+_+!
  • 영구만세 2010/12/26 20:08 # 삭제

    글쎄 전 아직 시기상조란 생각이 듭니다만.... 개대반 염려반입니다.^^
    우분투 11.04의 Unity에 대한 이야기 정리가 잘 되어 있어 제 홈의 글과 엮어놨습니다.(트랙백)
  • 떠돌이 2010/12/27 17:06 #

    저도 우분투가 저 일정에 맞출 수 있을거란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그래도 어쨌든 이런 방향은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생각합니다^^ 무겁디 무거운 X에 비해 Wayland는 모바일이나 타블렛PC에서도 분명 유리한 점이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 스트라이크프리덤건담 2011/03/09 22:37 #

    우분투 11.10의 코드네임은 Oneiric Ocelot이라고 합니다.
    다 알고 계시죠?^^
  • 떠돌이 2011/03/10 09:28 #

    꿈꾸는 Ocelot이라죠^^? Ocelot을 뭐라고 번역할지 또 다른 난관이네요ㅠㅠ
  • linuxlovem 2011/04/04 16:51 # 삭제

    11.04 바탕화면 좋네요...
  • 떠돌이 2011/04/05 18:11 #

    그러게요. 일단 꽃들이 많이 사라져서 반갑네요^^
  • costzero 2012/11/07 11:25 #

    우분투 12의 최신 ui에서 터미널 찾기 위해서 몇시간을 고생중인 1인.
  • 떠돌이 2012/11/08 09:15 #

    Ctrl + Alt + T 하시면 바로 나옵니다 ㅋ
  • costzero 2012/11/08 23:23 #

    오오오 적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진정한 지식인(뇌입원 말투)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Google Analytics

트위터 팔로잉 New

AD Sense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