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cky의 귀환 Just Fun Ubuntu!

Docky가 무엇인지 궁금하신 분은 이 글을 참조해주세요^^

Docky는 간단히 말하면 Gnome-do의 인터페이스 중 하나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맥OSX의 퀵실버와 Dock을 합쳐 놓은 개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전 버전(9.04에 기본으로 포함되어 있는 0.8.1.3)에서 제가 지적했던 문제점은

1. Dock 주변 부의 상당 범위가 파일 드래그가 전혀 되지 않음
2. 특정한 컴퓨터에서 움직임이 상당히 버벅거림
3. 턱 없이 부족한 애플릿

이었습니다. 기능상 만족했지만 특히 1번 문제가 약간 치명적이었죠.(근처가 아니라 거의 화면의 반 정도를 못쓰는..;;)

언제인지 몰라도 0.8.2 릴리즈가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냉큼 깔아보았습니다. 그리고 이제 완전히 Docky에 정작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9.04에서 gnome-do의 새 버전을 설치하시려면 아래 저장소를 소프트웨어 소스에 추가해주신 뒤,

deb http://ppa.launchpad.net/do-core/ppa/ubuntu jaunty main

터미널에서 아래 명령어를 입력하셔서 저장소 인증을 해주시면 됩니다.(저장소 인증은 왜 GUI 도구가 없는건지;)

sudo apt-key adv --keyserver keyserver.ubuntu.com --recv-keys 77558dd0

gnome-do의 새버전에서는 일단 위에서 지적한 세가지 문제점은 거의 사라졌습니다. 1번 문제는 완전히 해결 되었고, 2번 문제도 노트북에서 버벅거림과 CPU 점유율이 많이 줄어들었다는 것으로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3번은, 이번에 새로 추가된 Docklet이 어느 정도 충족시켜주더군요^^ 그럼 이전 버전과 비교해서 바뀐 점이 무엇인지 보겠습니다.

1. Docklet의 등장

이번 버전에서는 Docklet이 추가되었습니다. Docklet은 윈도우즈의 Object Dock에서 들어보고 상당히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물론 이전버전에서도 휴지통과 시계 정도가 있었지만 이번 버전에서 비로소 쓸만한 Docklet들이 추가되었습니다^^

날씨 Docklet과 CPU, 배터리 감시기, 볼륨조절 Docklet. 작업공간 바꾸기 등 딱 필요한 Docklet 들이 추가되었습니다. 물론 아직도 AWN에 비해서는 갈길이 멀지만 그래도 딱 필요한 기능이 업데이트 되었네요^^ 각 Docklet은 누르면 독특한 이벤트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CPU 감시기를 클릭하면 시스템 감시가 실행되고, 날씨 Docklet을 누르면 최근 날씨, 날씨 변동, 기온 그래프 등을 보여주기도 합니다.(날씨는 5일 후의 날씨를 보여줍니다.)


2. 은은한 아이콘 효과
아이콘 효과가 추가되었습니다. 이전 버전에서는 현재 창이 무엇인지 표시해주는 요소가 적었다면, 이번 버전에서는 은은한 조명(?)으로 현재 열려있는 창이 무엇인지 나타내줍니다. 신기한 것은 아이콘에 따라 조명의 색이 바뀐다는 것입니다.(파이어폭스와 오픈오피스에 적용된 조명 색이 다른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3. 향상된 Hide 기능

제가 Dock을 쓸 때마다 항상 불편했던 것은 좁은 해상도의 노트북을 사용할 경우에는 전체화면으로 작업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때는 Dock이 창의 일부분을 항상 가리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그렇다고 항상 숨겨놓는 상태로 해놓자니 그것은 그것대로 또 불편하더군요. 창을 전환할 때마다 전체화면으로 작업하고 있지 않아도 항상 마우스를 아래로 가져가야 했기 때문입니다. 또 마우스를 아래로 내리지 않으면 바탕화면에서 Dock의 모습을 볼 수도 없지요. 그래서 AWN을 빠르다는 이유로 사용하고는 있었지만, 좀처럼 만족스럽지는 않았습니다. (맥에서는 어떻냐고 하실지 모르겠지만 기본적으로 맥에서는 창이 전체화면으로 커지지 않습니다.)

Docky는 나름대로 이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모든 Dock 프로그램을 통틀어 가장 마음에 드는 기능인, intellihide 기능입니다.


intellihide는 이름 그대로 Dock을 '똑똑하게' 숨기는 방법입니다. Dock은 근처에 창이 있으면 자동으로 숨김모드로 전환됩니다. 전체화면으로 작업하거나, Dock이 창을 가리도록 창이 너무 가까이에 있으면 자동으로 Dock을 숨기는 기능입니다. 또 유용한 것은 전체화면 창이 있다 하더라도, 현재 작업하고 있는 창이 전체 화면이 아니라면 Dock이 자동으로 나타나는 것입니다.

이 기능은 정말로 편합니다. 그동안 전체 화면에서는 Dock을 숨김 모드로 해두고, 다시 나타나게 하는 옵션을 수동으로 조정해줘야 했지만(게다가 AWN은 옵션을 주면 재시작을 해줘야 하죠-_-) 이제는 그렇게 하지 않아도 Dock이 알아서 창을 피해 숨어버리네요^^


4. 방향 전환 지원

이제는 Dock의 위치를 어디에 놓을지 설정해줄 수 있습니다.(이전 버전은 gconf-editor를 통해서..) 아래와 위 모두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스크린샷을 보면 양 옆으로 적용된 스크린샷도 있던데 이것은 어떻게 적용한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좀 더 찾아보고 Docky 다듬기 포스팅으로 이어서 하겠습니다.

개발 중 문제 발생으로, 향후에도 지원 계획이 없다고 하는군요..=_=


꽤 많은 문제가 있었던 Docky 였지만 대부분의 문제가 수정되었습니다. 제가 이 프로그램에 내릴 수 있는 평가는 '리눅스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가장 유용한 Dock'이라는 것입니다. 모양은 아직도 AWN이나 카이로독에 비해 많이 심심한 편이지만, 그래도 그 기능하나만큼은 어떤 Dock과 비교해도 충분합니다. 그리고 약간 억지성이 있는 AWN과 달리 응용프로그램이든 문서든 폴더든, 뭐든지 드래그하면 다 들어가는 Docky와 그놈과의 통합성은 충분히 인상적입니다. 프로그램(아이콘)을 추가하거나 삭제하는 방법도 AWN보다 훨씬 간단합니다.(삭제하려면 그냥 Dock에서 아이콘을 빼면 됩니다.)

그렇지만 옥의 티랄까, 한가지 문제점은 좀 무겁다는 것입니다. 32비트 시스템에서는 모르겠지만 64비트는 문제가 심각할 정도입니다. 32비트 시스템에서는 AWN보다 약간 무거운 35메가 전후를 유지하지만, 64비트 시스템에서는 시작과 동시에 50메가 전후 Docklet을 쭉 추가했다가 다시 삭제하니 130메가까지 메모리가 치솟았습니다.(즉 메모리 문제의 가장 큰 원인은 Docklet인 것 같습니다.) 사실 제 64비트 시스템에서도 AWN도 약 80메가 정도 먹었던 것을 볼 때(파이선 모듈까지 다 합친) 64비트 프로그램이 메모리 소비가 확실히 많은 것 같지만 그래도 메모리 변화가 약간 충격적이라 이 부분은 차후에 수정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추가 : 메모리 소비의 문제는 바로 gnome-do 용 플러그인이 원인이었습니다. Docklet은 오히려 메모리 변화가 거의 없었습니다. 그동안 이런저런 플러그인을 올려두고 썼었는데, Dock에 필요한 플러그인(Window Manager)를 제외하고 전부 해제해버리니 32비트에서 15메가, 64비트에서 25메가 정도 밖에 안먹는 가벼운 녀석으로 탈바꿈 했습니다. -_-; 쓰다보면 엄청나게 늘어났던 메모리 변화도 거의 없네요.. 즉, 결론은 Chagelog에 있던 대로 무척 가벼운 녀석입니다.

너무나 마음에 듭니다. 처음에 꽂혔지만 이런 저런 이유로 사용하지 못했던 Dock이기 떄문에 이번 업데이트로 써본지 5분도 안되어 정착을 결심했습니다. 그 정도로 저에게는 다른 Dock이 갖추지 못한 어떤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gnome-do의 본래 기능은 이젠 옵션..;; 주객 전도로군요-_-)

덧글

  • 나그네 2009/07/06 22:11 # 삭제

    맥 독 같은 프로그램인거 같네요.. 한번 설치를 해봐야겠군요..
  • 떠돌이 2009/07/07 17:12 #

    제가 지금까지 Dock 프로그램을 여러 개 써왔지만 이 프로그램이 제일 만족스럽습니다^^
  • soultail 2009/07/07 12:10 # 삭제

    얼른 주분투에 설치해야겠군요^^;
    그런데 혹시 이것도 컴피즈 퓨전이 필요한가요?
  • 떠돌이 2009/07/07 17:16 #

    애석하게도 compiz 같은 Composite 창 관리자가 필요합니다. compiz 없이도 쓰실 수 있는 방법도 있긴 합니다^^(http://opensea.egloos.com/4742203) 그렇지만 xubuntu라면 자체적으로 composite가 되기 때문에 compiz가 없어도 상관 없을 것 같네요^^
  • soultail 2009/07/07 22:42 # 삭제

    딱이네요. 잘 쓰겠습니다. :)
  • Lein 2009/07/11 14:53 #

    궁금한게.. =ㅅ= 다른얘기지만...
    gdesklet도 그놈 프로젝트의 일원이었던걸로 알고 있는데 이제 버려진 걸까요 -_-;;

    gnome도 이제 KDE처럼 자체 Composite기능도 조금이나마 구현하는 중인 것 같고...
    저런 어플도 조금씩 만들어 내는군요...컴피즈-퓨전의 행보가 궁금해 지네요;;
  • 떠돌이 2009/07/12 02:03 #

    gdesklet은 이제 그 자체로도 많이 낙후되었기 때문에.. 언젠가 듣기로도 개발이 더이상 진행되지 않는다고 들었습니다.(확실하지는 않습니다.) 최근엔 compositing이 지원되는 환경이 대부분이다보니 요즘은 Screenlet이나 구글 가젯이 더 많이 쓰이는 느낌입니다.(구글 가젯은 우분투 저장소에 포함되어 있을 정도-_-;;)

    KDE의 Kwin은 이미 compiz 못지 않은 compositing 환경을 구현했고, GNOME도 metacity가 미약하게나마 compositing 환경을 구현하고 있습니다.(이건 주로 compiz가 돌아가지 않는 경우를 위해 만들어 놓은 듯한 느낌입니다.) 그렇지만 제 생각에 GNOME은 KDE와 달리 compiz와의 어울림을 보다 중시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것은 compiz도 마찬가지입니다. compiz 0.8.2 버전 전까지 GNOME과 통합을 위해 존재하는 기능이 compiz-core에 포함되어있었을 정도이니까요.(현재는 플러그인으로 따로 독립되었습니다.)

    그리고 Kwin이 자체적으로 composite 기능을 갖고 있지만, 아직 compiz에 비교하면 멀었습니다. 효과 면에서 그런 것도 있지만, 최적화는 compiz가 훨씬 잘되어 있습니다. 이건 고사양 PC보다는 저사양 PC에서 더 뚜렷하게 나타납니다.(앗 그런데 갑자기 궁금한 것이 compiz가 지원되지 않는 컴퓨터에서도 GNOME의 composite은 사용할 수 있지만, KDE의 composite도 사용할 수 있나요? 만약 그렇다면 범용성에서는 compiz의 완패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뭐 어쨌든 GNOME이나 KDE에서나 compiz-fusion은 앞으로도 당분간은 대세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떠돌이 2009/07/12 02:04 #

    그런데 그나저나 GNOME-Do는 이름이 그럴 뿐이지 GNOME과는 별 관련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GNOME 개발 프로젝트의 일부가 되었는지 어떤지 모르겠네요~-_-;; 검색을 해봐야..
  • Lein 2009/07/12 15:14 #

    KDE쪽은 잘 안써봐서 모르겠군요...
    gnome이든 KDE든 이제 자체적으로 composite를 제대로 지원하게 되면... compiz의 사용이 많이 줄어들거나 하진 않을까.. 하는 생각인겁니다.
    DesktopEnvironment에서나 compiz환경을 사용할 수 있는데 DE환경이 제대로 구현된건 KDE, gnome, xfce, lxde정도인걸로 알고 있거든요..
    그중에서도 메이저는 KDE와 gnome이고.. compiz의 설 자리가 좁아진다는 말이죠..
    아직은 compiz가 좀더 오랫동안 개발되 왔고.. 잘 성장하고 있지만.. gnome쪽이든 KDE쪽이든 자체 composite쪽에 꽤 비중을 두면서 개발을 하는 것 같은 모습이 보입니다.

    그런데 gnome-do가 이름뿐이고 gnome과 관련이 없다는건 처음 알았네요 =ㅅ=a
    (검색은 아직 안해봐서 모르겠습니다만 -_-;)
  • 떠돌이 2009/07/12 17:45 #

    데스크탑 환경이 자체적으로 구현해낸다면 compiz의 설 자리가 좁아질 수도 있겠습니다만.. 데스크탑 환경의 중요한 점은 무엇보다 안정성이고, 창관리자도 그래서 안정성을 위주로 하여 기본 창관리자를 선택합니다.. 그래서 여전히 GNOME의 창관리자는 metacity이지요. 메이저 데스크탑 환경 쪽에서 compiz 수준의 효과와 metacity 수준의 안정성을 지닌 창 관리자를 조만간에 구현해낼 수 있을지..(일단 metacity나 xfwin만 해도 composite이라 하지만 현재로서는 투명효과 구현 정도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리고 compiz는 KDE와 GNOME, xfce 모두에서 동작하는 '창관리자'입니다. 굳이 데스크탑 환경과 경쟁할 필요가 있을까요^^ 만약 compiz가 데스크탑 환경에 통합되어야만 한다면 GNOME쪽이 가장 유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궁금자 2011/02/08 09:32 # 삭제

    전 왜 독 설치하면 화면아래 독 주위가 다 검죠? 저렇게 바탕화면이 아래까지 쭉 안나오고 중간에 짤리네요
  • 떠돌이 2011/02/08 19:53 #

    데스크탑 효과가 활성화되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바탕화면 오른클릭 - 바탕화면 바꾸기 - 데스크탑 효과에서 데스크탑 효과를 보통 이상으로 설정해주시면 됩니다. 만약 활성화 되지 않는다면,

    Alt + F2 하신 후

    gconf-editor

    를 실행하셔서 /apps/metacity/general/composite_manager 값을 활성화해주시면 됩니다.
  • 궁금자 2011/02/08 22:46 # 삭제

    와우 감사합니다. 웰컴투우분투 보면서 독이 소개가 되서 해봤는데 책하고 달라서 난감했는데 이제 같게 되었네요. 전 닥키로 읽었는데 책에는 독이라 되있더라구요. ㅎㅎ
  • 떠돌이 2011/02/11 00:28 #

    책에 있는 독(Dock)은 책이라서 표기를 그렇게 해야했습니다=_= 전 원래 포스팅에 쓸 때 Dock이라고 합니다. 원래 발음은 어디에 가까울까요?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Google Analytics

트위터 팔로잉 New

AD Sense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