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월드2008 - 감동 덜했다 Apple

맥월드 감동 덜했다, 애플 주가 급락

애초 예상했던대로 맥월드2008에서 꺼내든 신제품 라인은 역시 MacBook Air 였습니다.

기대했던바와 달리 맥북 터치(?)와 같은 UMPC나 맥타블렛의 출시는 없었던 것 같군요.

맥북 Air는



두게 1.9cm , 무게는 3파운드(약 1.3kg) Intel Core 2 Duo, 80G HDD 64G SSD 옵션, MAC OSX 10.5 Leopard, 외장포트 USB2.0 "1개"

놀라운건 저 두께가 두껑을 덮었을때의 뚜께라는 겁니다=_=;; 무게면에 있어서는 제 노트북(990g)보다 무겁지만 두께면에서는 제 노트북의 LCD를 뺀 부분보다 얇습니다.(하긴 제 것이 좀 두껍긴 하군요=_=;) 역시 흐름을 읽을줄아는 애플입니다. 노트북의 무게도 무게지만 역시 중요한건 두께이니까요. 화면의 크기라든지 맥 컨셉을 유지하기 위해서 무게를 줄이는건 불가능 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역시 터치스크린은 없고, 맥 타블렛이나 맥UMPC를 기대했던 이들은 약간 실망스럽기도 했을 것 같네요. UMPC의 OS로서의 MAC OSX는 윈도XP의 타블렛 에디션만 못합니다. 비스타는 말할 것도 없구요. OS의 인터페이스와 서비스에 변혁이 있어야 가능한 일이기에 아직 좀 더 기다려봐야 겠죠.

근데 외장포트가 USB1개라는 건 정말로 호러블하군요(...)

맥에서 플로피를 없애버렸던 그들이지만...외장포트1개라는건 정말 너무하는군요. ODD도 없는데 마우스 하나 꽂으면 외장하드나 외장ODD를 못씁니다.=_=;;;USB메모리는 어떻게 해야하죠?

솔직히 기대했던 것 이하라서 확실히 실망스럽긴 합니다만.. '에어쇼'로 일컬어지는 잡스씨의 키노트 퍼포먼스는 정말이지 말이 안나오는군요.

서류봉투에서 Air를 꺼내는 장면입니다(...)


그러나 과연 역시 윈도PC들의 아성을 꺾을수는 있을지..무리겠죠;; 더 얇고 가벼운 녀석들도 많은 세상이니..(두께는 가장 얇은건가요? 세계에서 가장 얇은 거라던데-_-;;)


저 개인적으로 더 훌륭하다 생각했던건 타임캡슐이었습니다. 타임캡슐은 레오파드에 있는 타임머신 기능과 완벽하게 매치되는 무선백업외장하드입니다.

디자인으로 보나 이름으로보나 훌륭합니다. 게다가 실질적으로 OS의 기능을 잘 살릴 수 있는 도구라는 것이 정말 마음에 드네요. 게다가 '타임캡슐'이라니.. 정말 그들의 작명 센스는 훌륭합니다.-_-;;

이정도. 아이폰이 등장했던 2007에 비해서는 확실히 소박하긴 하네요.ㅋㅋ


덧. 맥북Air에 대해서 가격 논란이 좀 세군요;; 확실히 제가봐도 두께가 약간(2mm정도?) 두꺼운 동급의 윈도노트북보다 훨씬 비쌉니다.

핑백

  • Open Sea : 다소 뜬금없지만.. 2013 맥북 에어 사용기 2014-07-08 23:43:13 #

    ... 노트북에 관심있어하던 저에게도 맥북 에어는 관심거리였죠. 그렇지만 최초의 맥북 에어는 두께만 얇았지 가격이나 안정성 확장성 등에서 혹평을 받았습니다. 저도 그 당시 이런 포스팅을 하기도 했었죠. 2008년 맥월드 키노트 장면 저에겐 맥이 비싸다라는 인식을 처음 심어준 기계였습니다. 기본형이 200만원, SSD 옵션을 달면 320만원 ... more

덧글

  • 시즈크 2008/01/16 14:11 #

    이제는 노트북을 서류봉투에서 꺼낼 수 있는 시대[...!]
  • galmaegu 2008/01/16 19:40 # 삭제

    저도 타임캡슐이라는 아이템이 기발하더군요
    비싸긴 한데 (1TB 짜리가 499$ 던가 그렇더라구요)
    편리하고, 게다가 척 봐도 가지고 싶게 생긴.....
    가격논란은 수십년지나도 계속 생길꺼에요
    게다가 역사적으로도 맥이 IBM호환PC 계열보다 싼적은 한번도 없었던걸로 기억하는데요
    요즘은 워낙에 다 가격이 싸져서 비싸게 여겨지는것도 당연하지만
    저는 펜티엄3 1Ghz 256램 노트북도 259만에 사서 우와 싸구나 여기려구요 ㅜㅜ
    가격은 어차피 시간이 지나면 떨어지게 마련이라 논란은 줄어들것이라 여겨집니다
    동급 윈도우 노트북보다 비싸고 성능이 떨어진다하더라도, 결국 피눈물과 함께 지갑도 열게 만드는 애플이 대단한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떠돌이 2008/01/16 23:56 #

    시즈크군//서류봉투가 그전에 찢어질듯(...)
    Genie님//ㅋㅋㅋ서류봉투가 상당히 튼튼해야 할지도 모르겠네요=_= 제 노트북도 손으로 들고다니기엔 좀 부담스러운데.. 1.3kg라니(...) 들고다니다간 몸져눕게될듯.. 그러면 Air가 아니군요-_-
    galmaegu님//그래도 맥북은 동급의 노트북에 비해 그나마 가격의 메리트는 다소 있었습니다.ㅋ 물론 소비자는 피눈물을 흘리며 지갑을 열어 사겠지만 USB포트 한개에 데스크탑을 전혀 대체할 수 없는 맥북Air에 많은 돈을 쓰게 될지는 알 수 없습니다. 솔직히 맥 팬보이들 사이에서도 논란이 매우 드세거든요=_=;; 그나저나 259만원(...) 감동적인 가격입니다..ㅠㅠ
  • 무길 2008/01/17 17:54 # 삭제

    가히 감동적인 가격이구나 T_T
  • 떠돌이 2008/01/17 18:35 #

    무길//가격하나는 감동인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Google Analytics

트위터 팔로잉 New

AD Sense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