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WatchOS 4 사용기

어제 iOS11 사용기에 이은 WatchOS 4 사용기입니다. WatchOS도 iOS처럼 정식 버전이 나오기 며칠 전에 GM 버전을 다운로드해서 쓰고 있었습니다. WatchOS의 경우도 iOS와 마찬가지로 아이폰의 애플워치 앱으로 베타 프로필을 받아서 설치해야 합니다. WatchOS의 경우는 좀 특이하게도 퍼블릭 베타가 운영이 안되고 있어서 개발자 계정으로 받아야 했습니다.

이번 WatchOS 4는 주로 활동(Activity) 기능과 운동(Exercise) 기능 향상에 집중되어있습니다. 애플 홈페이지에서도 주로 활동과 운동 기능 중심으로 소개되고 있지요. 애플은 아무래도 애플워치의 핵심 기능을 건강 관리 보조 기구로 포지셔닝 하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애플워치를 활동과 운동 목적으로는 전혀 쓰지 않기 때문에(...) 아쉽게도 활동과 운동 기능을 다 써보지는 못한 상태입니다. 따라서 이번 사용기는 건강 보조 기구가 아닌 스마트워치 그 자체의 기능을 중심으로 보게될 것 같습니다.



새로운 시계 화면(Watch Face)


WatchOS4에는 새로운 시계화면들이 추가되었습니다. 스마트워치가 아날로그 시계와 가장 다른 부분은 바로 이 시계 화면을 다양하게 바꿔쓸 수 있다는 점이죠. 그런 면에서 시계 화면의 추가는 언제나 반갑습니다.(물론 아직 애플워치의 시계 화면들은 너무 제한적입니다.)

제가 이번 WatchOS 4 업데이트에서 가장 마음에 들어했던 것은 바로 토이스토리 시계 화면이었습니다. 토이스토리 시계 화면은 기존에 있던 모션 시계 화면의 토이스토리 버전으로 우디, 버즈 라이트이어, 제시 등의 토이스토리 캐릭터가 랜덤하게 등장해서 특정 애니메이션 동작을 취해줍니다.


개인적으로 애플워치의 모션 시계 화면을 좋아합니다. 기능은 그다지 유용하지 않지만 애플워치의 시계 화면에서 구현되는 퀄리티 높은 애니메이션은 스마트워치만이 보여줄 수 있는 특징을 가장 잘 살려주는 것 같거든요. 그동안은 해파리, 나비, 꽃 정도의 애니메이션 밖에 안나와서 약간 심심했는데 토이스토리 캐릭터들이 나와서 움직이는걸 보고 있으면 꽤 재밌습니다.


물론 언젠가는 질릴 수도 있겠지만 나오는 애니메이션이 상당히 다양해서 꽤 오랫동안은 질리지 않고 보고 있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애플 이벤트 때는 우디, 버즈, 제시 같은 주요 캐릭터만 소개되었는데 캐릭터를 랜덤하게 나오도록 해두면 간간히 반가운 얼굴들도 등장해서 재미를 더해줍니다. 전 지금까지 이렇게 발견했는데 다른 캐릭터들이 얼마나 더 있는지 모르겠네요.
이렇게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만큼 미스터 포테이토 같은 캐릭터도 나올 법한데 아직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이번에 추가된 것 중 기능적으로 가장 독특한 시계 화면은 시리(Siri) 페이스입니다. 시리 페이스는 이름 그대로 인공지능인 시리의 기능을 중심으로 하는 시계 화면입니다. 사용자가 요구하지 않아도 시계 화면을 보면 주변의 정보나 오늘 일정, 날씨 등을 자동으로 보여주는 시계 화면입니다.

일단 구글의 구글 나우와 상당히 비슷한 개념입니다. 구글 나우도 특정 조작 없이 필요한 정보를 알아서 보여준다는 느낌이죠. 별도의 조작을 하기가 어려운 시계의 경우 상당히 중요한 인터페이스입니다.

하지만 시리 페이스는 구글 나우와 비교하기 부끄러운 수준입니다. 일단 시리 자체가 접근할 수 있는 정보가 아직까지는 애플 내부 앱에 지나지 않습니다. 일정이나 날씨를 보여주는 부분에서는 예전 페블의 타임라인(Timeline)이 생각나기도 하네요. 하지만 크게 유용하진 않습니다. 특히 국내에서 시리는 별다른 쓸모가 없기 때문에 더 기능이 제한적으로 느껴지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iOS11에서 서드파티 앱에서도 시리를 사용할 수 있게 되어 권한이 대폭 향상되었으니 앞으로를 기대해볼 수 있겠죠. 시리페이스에는 시리를 바로 부를 수 있는 시리 컴패니언도 포함되어있는데 디지털 크라운을 오랫동안 누르고 있으면 부를 수 있는 시리를 굳이 컴패니언으로 만들어서 단축 아이콘화 시킨 것은 언뜻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차라리 아직까지는 여러 앱의 컴패니언을 배치할 수 있는 모듈 시계 화면이 더 유용합니다.

이번 WatchOS4에서 추가된 시계 화면 중 가장 특이한 화면은 바로 만화경 시계 화면입니다. 가장 난해한 화면이기도 하고 유일한 아날로그 시계 화면이기도 합니다.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무늬는 꽃무늬로 되어있지만 좋아하는 사진으로 만화경의 무늬를 다른 것으로 할 수 있습니다. 좋아하는 색감의 사진이 있다면 상당히 이쁘게 꾸밀 수 있는 시계 화면입니다. 잘 못 설정해두면 징그럽게 보이기도 하죠(...) 저 같은 경우는 아래처럼 꾸며놓고 쓰고 있습니다.


음악 앱 개편


WatchOS4에서는 읍악 앱이 대대적으로 개편되었습니다. 그동안 애플워치의 음악 앱은 두가지 역할을 갖고 있었습니다. 하나는 아이폰에서 재생되는 음악을 컨트롤하기 위한 리모컨 역할이었고 하나는 애플워치의 음악을 재생하기 위한 역할이었죠. WatchOS4부터 애플워치의 음악 앱은 더이상 아이폰 음악을 위한 리모컨 기능은 없습니다.

제 생각에 이 변화는 애플워치 시리즈 3에 탑재된 애플뮤직 기능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애플워치 시리즈3에서 스트리밍이 가능해지면서 애플워치 음악 앱이 더이상 아이폰의 리모컨 역할을 할 이유가 사라진 것이죠. 물론 기존 시리즈2, 시리즈1, 1세대 애플워치는 애플뮤직을 실행할 수는 없고 아이폰으로부터 동기화한 음악만 재생할 수 있습니다.

기존 애플워치에 좋아진 것은 기존에는 재생목록을 하나만 동기화할 수 있었는데 복수의 재생목록을 동기화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하나만 동기화해서 짜증났었는데 이 부분은 다행이네요. 애플뮤직에서 매주마다 업데이트하는 동적 재생목록도 동기화가 가능해져서 좀 더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면 애플워치의 리모컨 기능은 사라졌는가 하면 그렇지는 않습니다. 아이폰에서 음악을 재생하면 애플워치에서는 자동으로 "지금 재생 중"이 실행되면서 아이폰 음악을 컨트롤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 음악을 듣고 있을 때는 거의 대부분 애플워치로 컨트롤 했었기 때문에 상당히 자연스러우면서도 확실히 편해진 부분입니다.

하지만 애플워치에서 아이폰의 음악을 탐색할 수 있는 기능은 사라졌습니다. 이제 애플워치에서는 기본적인 재생 컨트롤만 가능하죠. 음악 리모컨 기능은 반쪽이 되어서 즐겨 쓰시던 분들은 아쉬울 수 있을 것 같네요.


참고로 음악 컴패니언도 더이상 재생중인 아이폰 음악을 표시하지 않습니다. 같은 기능을 위해서는 새로 추가된 "지금 재생 중" 컴패니언을 추가해주어야 합니다.

새로운 앱 선택 화면



애플워치가 처음 공개되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애플워치의 앱 선택 화면을 보고 이쁘기는 하나 유용하지 않다는 의견을 보였습니다. 심지어 환공포증을 유발한다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죠. WatchOS4에서는 이 앱 선택 화면을 다른 방식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애플 워치의 메뉴 화면에서 시계 화면을 꾹 누르면 목록 보기 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습니다.


새로 추가된 목록 보기 방식은 기존 방식보다는 좀 더 앱 이름 등이 잘 보이긴 하지만 그다지 유용하지는 않은 느낌입니다. 무엇보다 한 화면에 들어오는 앱의 갯수가 너무 적어서 스크롤을 너무 많이 해야합니다. 그나마 목록 보기 방식일 때 나오는 순서라도 조정할 수 있으면 좋겠는데 그냥 ABC 순으로 정렬되버리죠. 저는 기존 방식이 이쁘기만하지 쓸모는 없다고 생각해왔는데 목록 보기를 보니 다시 생각하게 되네요. 저는 기존 방식이 더 편한 것 같습니다.(혹시 이건 애플의 노림수..?)

새로운 앱 전환 방식



iOS가 아이패드의 앱 전환 방식을 바꾼 것처럼 WatchOS도 앱 전환 방식이 약간 바뀌었습니다. 기존에는 자주 쓰는 앱을 Dock에 넣어놓고 사용하는 방식이었지만 새로 바뀐 방식에서는 최근에 열었던 앱 순서대로 표시됩니다. 이 상태에서 자유롭게 앱 사이를 전환할 수 있죠. 물론 기존 방식처럼 Dock에 넣어놓은 앱만 호출할 수도 있습니다. Dock에 넣어놓은 앱들이라고 해도 앱 전환 UI는 바뀌지 않습니다.


재밌는건 앱 전환 상태에서 앱을 왼쪽으로 스와이프하면 제거할 수 있는데 전 이걸 보고 드디어 애플워치도 백그라운드 앱을 종료할 수 있게 되었구나라고 좋아했습니다. 하지만 그게 아니었습니다. 제거만 될 뿐 백그라운드에서 실행은 계속 됩니다. 애플워치 앱을 실행 중에 끌 수 있는 방법은 아직 없는 것 같네요.

WatchOS4 업데이트 총평


WatchOS4도 iOS11처럼 어떤 부분은 많이 개편되었지만 대부분은 거의 변한게 없기도 합니다. WatchOS는 WatchOS3에서 한번 대대적인 개편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은 약간은 쉬어가는 느낌이 드는 변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다양하게 추가된 시계 화면은 애플워치를 한층 새롭게 만들어줍니다.

처음엔 말도 많았고 아직까지 시장이 안정화되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애플은 애플워치를 어떤 방향으로 발전시켜나갈지 이제야 명확한 방향을 잡은 느낌입니다. 이번 WatchOS4는 새로운 기능보다는 안정화와 사용 경험을 다듬는 아이폰 같은 업데이트였다는 점에서, 애플워치도 어느정도 자리를 잡아가는 것 같습니다.

iOS11 사용기(아이패드 미니4, 아이폰 7 플러스에서)

9월은 전통적으로 애플 기기 업그레이드의 달입니다. 새 아이폰 등 하드웨어 뿐 아니라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도 바쁘죠. 지난 6월 WWDC에서 발표되었던 iOS11이 9월 20일(앞으로 몇시간 안남은)에 정식으로 배포 됩니다.(맥OS High Sierra는 9월 26일)이번 iOS11은 아이폰에도 몇가지 변화가 있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아이패드를 위한... » 내용보기

정보 보호라는 측면에서 본 페이스 ID(Face ID)에 대한 여러가지 우려들

아이폰X이 발표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벌써 페이스 ID(Face ID)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갤럭시를 비롯한 많은 스마트폰이 이미 안면인식을 탑재하고 있었지만 이렇게 출시전부터 화제가 되었던 사례는 없었죠. 그만큼 신형 아이폰은 매 출시 때마다 관심을 한몸에 받는 것 같습니다.최근 인터넷 상에서 가장 많이 나오고 있는 이야기는 페이스 ID의... » 내용보기

애플 이벤트 제품별 단상 - 아이폰X

지난번 글에 이은 애플 이벤트 감상 두번째입니다. 뭐니뭐니해도 9월 12일 이벤트의 주인공은 아이폰X이었습니다. 아이폰이 출시된지 10년쨰 되는 해에 나온 아이폰이라 아이폰 10주년 기념작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근데 전 개인적으로 궁금하더군요. 왜 하필 "10주년 기념"이라는 말을 붙이곤 하는걸까요? 애플은 한번도 아이폰X은 10주년 기념 에디션이... » 내용보기

애플 이벤트 제품별 단상 - 아이폰8, 애플워치3

어제 애플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이것저것 유출이 많이 되어 김빠진 듯한 느낌도 있는 이벤트였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대형 변화가 있었던 아이폰 이벤트였기 때문에 내용 자체는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 당일 라이브로 보지는 못하고 나중에 키노트를 시청했지만 말이죠(...) 사실 거의 매년 애플 이벤트는 라이브로 봤던 것 같은데 역시 직장인은 어쩔 ... » 내용보기


Google Analytics

트위터 팔로잉 New

AD Sense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