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용 사진 앱 vs iPhoto 사진 관리 방식 비교 吐而雜文

얼마전 요세미티가 10.10.3으로 업데이트 되면서 소문의 맥용 “사진” 앱이 정식으로 릴리즈 되었습니다. 저도 퍼블릭 베타를 구독하고 있는 중이라 요세미티를 10.10.3으로 업데이트하고 맥용 사진 앱을 사용해볼 수 있었습니다.


맥 “사진” 앱은 iOS의 사진 앱을 맥으로 옮겨온 형태입니다. “사진”앱이 OSX에 내장됨에 따라 애플이 만들던 가정용 사진 관리 앱 “iPhoto”와 전문가용 사진 관리 앱 “Aperture”는 판매가 중단 되었고 이후 업데이트도 거의 없을 예정입니다.

사실 iPhoto는 얼마전부터 업데이트가 거의 끊긴 상태였습니다. iCloud가 사진 동기화를 도입할 때만해도 iPhoto는 사진 스트림와 공유 스트림 기능 정도만 매우 제한적으로 지원하고 있었습니다. 윈도에서는 별도의 소프트웨어 없이 아이튠즈만 설치해도 iCloud 사진 동기화를 쉽게 할 수 있던 것에 비해 맥은 운영체제와 별도의 소프트웨어인 iPhoto를 설치해야만 사진을 iCloud에서 받아올 수 있었고 관리 방식도 iPhoto에 통합되어 있어서 매우 불편했죠.

iCloud 사진 보관함이 도입되면서 더욱 문제였습니다. 윈도에서는 사진 보관함에 어려움 없이 접근이 가능했는데 오히려 맥에서는 접근할 방법이 없었습니다. iPhoto는 업데이트가 더이상 없는 상태였습니다. 결국 맥 사용자들은 사진앱이 업데이트 될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연출되었죠.

여기에서 iCloud 사진 동기화와 iCloud 사진 보관함의 개념이 혼란스러울 분들도 계실 것 같은데요, 이 두가지 서비스는 각각 다음과 같은 특징이 있습니다.


- iCloud 사진 동기화 : 사진 동기화 목적, 사진 스트림에 사진이 업로드 되어서 30일동안 iCloud가 연동된 기기에서 똑같은 사진을 추가할 수 있음. 30일 지나면 사라지기 때문에 별도로 보관하지 않으면 사라져 버리므로 필요한 사진을 로컬 디스크에 저장해야함.(iCloud 공간을 소비하지 않음)

- iCloud 사진 보관함 : 사진 보관 목적, 모든 기기의 사진을 iCloud에 있는 사진 라이브러리에 업로드 시키고 각 기기에는 사진 원본을 모두 저장하거나 디스크를 효과적으로 사용하도록 일부만 받아올 수 있음.(iCloud 공간 소비함)

사진 동기화와 보관함은 서로 병행해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사진 보관함을 사용하고 있다면 사진 스트림에는 접근할 수는 없습니다.(사실상 필요도 없고 말이죠.)

사실 맥용 사진 앱의 목적이자 백미는 바로 iCloud 사진 보관함입니다. 일단 이 앱의 출범을 통해 맥에서도 iCloud 사진 보관함을 쓸 수 있게 되었고, iOS의 사진 앱처럼 이 앱도 많은 부분이 iCloud 사진 보관함에 맞춰서 설계 되어있습니다. 인터넷 상에 있는 많은 리뷰도 이 iCloud 사진 보관함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방향으로 사용기가 작성되어 있죠.

하지만 저는 iCloud 사진 보관함을 쓰지 않습니다. 일단 제 사진 라이브러리 전체를 iCloud에 업로드하려면 가격 부담이 꽤 많이 들고,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있는 모든 사진이 보관함에 자동으로 추가되거나 업로드 되는 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는 사진 뿐 아니라 스크린샷이나 인터넷에서 다운 받은 짤방들을 저장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iCloud 사진 보관함에는 이런 쓸데없는 이미지들도 같이 보관이 되기 때문에 오히려 정리하기 어렵습니다.(하지만 사실 가격적인 부분이 가장 큽니다. ㅠㅠ)

iCloud 사진 보관함을 사용하는 “사진”앱 사용기는 많이 있으니, 그런 의미에서 iCloud 사진 보관함을 사용하지 않는 “사진”앱 사용기를 올려보겠습니다. 사실 처음엔 사진 스트림을 지원하는 iPhoto와 거의 차이가 없을거라 생각했지만 생각보다 많은 부분에서 사진 관리 방식을 바꿔야 했습니다.

사진 앱을 설치하면 가장 먼저 라이브러리 생성 작업이 필요합니다. iPhoto 라이브러리를 기존에 사용 중이었다면, iPhoto 라이브러리를 오른 클릭 > 다음으로 열기 > 사진을 통해 라이브러리를 마이그레이션 할 수 있습니다.

사진 앱으로 마이그레이션이 종료되면 다음과 같이 사진 라이브러리와 iPhoto 라이브러리가 두개 생기게 됩니다.


전 처음에 이걸 보고 기존 라이브러리는 보존하고 새로운 라이브러리를 복사해서 사용하는구나..하는 생각을 했지만 그게 아니었습니다. 저 폴더에는 똑같은 라이브러리가 두개 생겼으니 당연히 디스크 공간도 두배를 차지해야하지만 해당 라이브러리는 기존 공간 정도만 차지합니다. 분명 라이브러리는 두개고 파일도 동일한데 말이죠. 이건 이 두 라이브러리가 하드 링크라는 방식으로 연결 되어있기 때문입니다. 하드 링크로 연결된 파일들은 디스크에서 별도의 파일처럼 취급되지만 디스크 공간을 각각 잡아먹지는 않습니다. 게다가 심볼릭 링크와 달리 둘 다 원본이기 때문에 원본을 유지할 필요도 없지요.

이것은 유닉스의 하드 링크 개념을 잘 살린 선택인 것 같습니다. 사진 라이브러리를 복사해서 마이그레이션하게 되면 디스크 공간이 매우 많이 필요할텐데 이런식으로 마이그레이션 하면 원본 보존도 가능하고 디스크 공간도 절약이 가능합니다.

다만 하드 링크는 심볼릭 링크와는 조금 다르게 때문에 링크한 이후 새롭게 변경하는 것들은 동기화 되지 않습니다. 즉 링크로 연결되어있지만 이후부터 iPhoto에서 추가한 변경 사항이나 사진 앱에서 추가한 변경 사항들은 모두 별개로 동기화되지 않는 것입니다. 하드링크나 심볼릭 링크 등 유닉스 계열의 파일 동작에 대해 좀 더 상세한 도움말이 필요하시면 <우분투 투게더> 책을 추천합니다. 리눅스 계열이지만 유닉스 계열의 파일 동작에 대해 쉽게 배우실 수 있습니다.(막간 책 광고)

어쨌든, 이렇게 기존 라이브러리를 마이그레이션하거나 새로 생성하게 되면 이 라이브러리는 “시스템 사진 보관함”이 됩니다. OSX용 사진 앱은 iPhoto 처럼 여러곳에 라이브러리를 생성할 수 있는데요, 오직 “시스템 사진 보관함”만 iCloud 동기화가 가능합니다. 만약 라이브러리가 여러개라면 아래 설정에서 “시스템 사진 보관함으로 사용”을 클릭하여 시스템 사진 보관함을 다른 라이브러리로 지정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한번에 하나만 가능합니다. iPhoto에서도 iCloud 동기화는 하나의 라이브러리에서만 가능했기 때문에 비슷한 부분인 것 같습니다.


마이그레이션을 완료하고 사진 앱을 실행하게 되면 iOS에서 항상 봐오던 익숙한 풍경이 나타납니다. 아마 iCloud 동기화를 활성했다면 아래처럼 iPhone이나 iPad에서 최근에 저장한 이미지들까지 같이 나타날겁니다.


iPhoto에서 사진앱으로 마이그레이션 하셨다면 처음엔 패닉에 빠지실 겁니다. 그동안 이벤트 단위로 꾸준히 정리해주었던 사진들이 죄다 “사진”이란 탭에 하나로 합쳐서 들어가 있기 때문입니다. 저도 그랬습니다. “그동안 정리해놓은 이벤트들은!!”하면서 좌절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iPhoto에서 정리해둔 이벤트들은 앨범 탭에 앨범 단위로 잘 정리 되어있습니다. iPhoto 이벤트 폴더 하위에 있긴 하지만 밖으로 꺼내면 다른 앨범처럼 볼 수 있죠. 여기에서 알 수 있는 사실은 기존 iPhoto의 이벤트가 사진 앱에서는 “앨범”처럼 취급된다는 것입니다. 여기에서 iPhoto와 사진 앱 사이에 생긴 가장 중요한 개념 차이가 발생합니다.

iPhoto로 사진을 관리하시는 분들이라면 싫든 좋든 이벤트 단위로 사진을 관리할 수 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iPhoto에서 이벤트란 사진 묶는 가장 기본적인 묶음입니다. 그래서 iPhoto 첫 시작 화면도 이벤트 화면입니다. 사진이란 것은 특정 이벤트에 찍은 사진들의 묶음이기 때문에 이벤트 단위로 관리하는 개념이 맞습니다. 하지만 특별한 이벤트가 없는 날도 사진을 저장하는 경우가 많기 떄문에 “기타 이벤트(?)” 들이 무한 증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진 앱에서는 이벤트가 없습니다. 메인화면도 iPhoto는 이벤트였던 것에 반해 사진 앱은 그냥 사진들이 모여 있는 “사진 탭”이 메인입니다. iPhoto에서 그렇게 중요하던 이벤트는 사진 앱에서는 완전 사라져버린걸까요? 

iOS의 사진앱, OSX 사진앱의 첫 화면을 보시면 “특별한 순간”이라는 제목으로 사진들이 나열되어 있습니다. 그냥 사진들이 나열되어있는게 아니라 찍은 날짜, 지역별로 사진들이 분리 / 정렬 되어있습니다. 다음 사진을 보시면 좀 더 그 구분이 보입니다. 이 구분은 날짜 / 지역 / 연도 별로 정렬이 가능합니다.


전 처음에 “특별한 순간”이란 이름이 상당히 뜬금없다고 생각을 했는데, iPhoto의 사진 관리 방식과 비교해보니 “특별한 순간”이라는 명칭이 이해가 되었습니다. 바로 iPhoto의 이벤트가 “특별한 순간”이었던 겁니다.

iPhoto에서 이벤트란 사진 가져오기를 할 때 사람이 부여하는 구분입니다. 물론 자동 부여도 가능하지만, 기본적으로 이벤트에 대한 명칭을 사람이 부여해주는 것이죠. 따라서 이벤트의 이름도 ***의 돌잔치, ***의 결혼식 같이 사람 중심적으로 부여됩니다.

사진 앱에서 “특별한 순간”은 사진의 메타데이터를 토대로 컴퓨터가 자동으로 분류한 것입니다. 여러 사진들을 찍은 날짜 / 지역 / 연도 별로 분류합니다. 이름도 “***의 돌잔치”보다는 “서울특별시에서 2015.3.6에 찍은 사진들”처럼 기계적인 이름이 부여됩니다.

이런 정리 방식은 사람이 부여하는 것보다 직관적이지 않겠지만, 사진들을 좀 더 유의미하고 유연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합니다. 만약 ***의 돌잔치가 아니라, 2013년에 찍은 사진들이 모두 보고 싶다고하면 그냥 연도별로 분류해버리면 됩니다. 좀 더 구분 조건을 복잡하게 해서 2013년에 서울과 제주시에서 찍은 사진을 모아 볼 수도 있습니다. 이벤트 단위 사진 관리에서는 좀 힘든 부분입니다.


이런 관리 방식이 가장 잘 나타나는 것이 아이튠즈입니다. 아이튠즈 같은 라이브러리 방식의 음악 재생 프로그램은 예전에 사람들이 가수 단위 혹은 앨범 단위로 폴더를 나누어 하드디스크에 보관하던 방식을 노래에 있는 태그 정보를 통해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분류하는 방식으로 바꿔놨습니다. OSX에 추가된 사진앱도 사진 관리 방식을 아이튠즈처럼 바꾼 셈입니다.

기계가 사진을 분류해주는 방식은 사진을 이벤트별 뿐 아니라 다양한 조건으로 유연하게 관리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무엇보다 편합니다. iPhoto에 사진을 관리할 때 특별한 이벤트도 없는 사진에 이벤트를 부여하기 위해 “아이폰5 사던 날” 같은 식의 쓸데없는 이벤트 이름을 지을 필요 없이 그냥 사진 관리 앱으로 던져 넣으면 됩니다.

사람이 분류하는 방식은 여전히 “앨범”으로 가능합니다. 앨범은 이벤트와 달리 사진을 묶는 가장 기본적인 방식은 아닙니다. 예전엔 iPhoto에 모든 사진들이 이벤트로 분류되어 있었다면, 사진 앱에서는 앨범에 묶이는 사진들은 매우 한정적일 겁니다. 이벤트를 지우면 그 안의 사진도 같이 지워졌지만, 앨범을 지운다고 사진이 같이 지워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앨범 지정도 좀 더 유연하게 할 수 있을 겁니다.

iPhoto에 비해 사진앱의 한가지 안좋은 점은 사진 탭에서 사진 스트림에 있는 사진과 현재 저장되어 있는 사진을 구분 없이 합쳐서 보여주기 때문에 iCloud 사진 보관함을 사용하지 않고 동기화만 사용하는 경우, 어떤 사진이 사진 스트림에서 곧 사라질 사진인지, 로컬에 저장되어 있는 사진인지 구분이 불가능하다는 점입니다

 iPhoto는 사진 스트림이 분리되어있었기 떄문에 “가져오기”라는 명백한 동작으로 로컬에 저장할 수 있었지만 사진 앱은 그 구분이 명확하지 않습니다. 현재로서는 사진 스트림으로부터 저장된 사진들은 별도의 가져오기 동작 없이 자동으로 저장되는 것으로 보이지만, 이 부분이 아직 확실하지 않습니다. iCloud 사진 보관함을 사용하고 있다면 전혀 문제되지 않을 부분이지만, 사진 동기화만 사용하고 있는 경우는 좀 아쉽습니다.

(추가. iOS 사진앱에서 보니 사진 스트림에 있는 사진들은 동기화한 시점부터 사진들은 한달이 지나도 저장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iOS7에서는 사진 스트림에서 카메라롤로 가져오지 않으면 한달 후에 자동으로 지워졌었지만, iOS8에서 카메라롤이 사라지면서(다시 부활했지만) 사진 스트림에 있는 사진들도 한달이 지나면 iCloud 상에서는 사라지지만 로컬 디스크에는 계속 남아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부분은 애플의 쉽고 간결한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에 비해 그다지 쉽지 않은 개념입니다. 애플의 서비스 역량은 확실히 다른 부분에 비해 약간은 부족한 것 같습니다.)

사진 보정 부분은 제가 잘 사용하지 않는 부분이기 때문에 다른 점을 파악하기는 쉽지 않지만, 대부분 iPhoto의 사진 보정 기능보다 좀 더 쉽고 간단하게 변했다는 느낌이 듭니다. 쉽고 간단하게 변한데 비해 기능은 대부분 모자람 없이 다 들어온 것 같습니다.


좀 더 오래 써봐야겠지만, OSX의 이번 사진앱은 iPhoto에 비해 사진을 관리하는 방식이 한단계 도약한 느낌이 듭니다. 물론 라이브러리가 한 덩어리로 관리되기 때문에 라이브러리를 여러개 관리하는 경우는 여전히 문제가 됩니다. 하지만 어떻게해도 적응하기 무척 힘들었던 iPhoto의 사진 관리 방식보다는 장점이 분명 더 많이 있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iPhoto에 있던 다양한 슬라이드쇼 효과가 많이 축소되었다는 것인데요, 이 부분은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더 추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직 10.10.3 자체가 베타 버전이기 때문에 대용량의 라이브러리의 경우 사진 링크가 깨지는 치명적인 문제가 종종 발생하고 있습니다. 만약 iPhoto 라이브러리를 마이그레이션하셨다면 혹시 모를 불의의 사고에 대비하여 iPhoto 라이브러리를 삭제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공유하기 버튼

 
싸이월드 공감트위터페이스북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트위터 팔로잉 New

Creative Commons License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Google Analytics